종합뉴스문화
수원 화성 서장대 정조 시문 현판 복원한다
이인희  |  news@mediawh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10  11:59:2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이번에 복원하는 '어제화성장대시문'

(미디어와이 = 이인희 기자)   수원 화성(華城) 서장대에 걸려있던 정조대왕의 시문 현판이 복원된다.

수원시는 10월부터 ‘어제화성장대시문’ 현판을 복원 제작하고, 장안문 현판 등 현판 9개는 보수·정비한다.

이번에 복원하는 ‘어제화성장대시문’은 정조가 1795년 서장대에서 군사훈련을 보고 느낀 소회를 시로 새겨 서장대에 걸었던 것이다. 정

조는 5언 8구에 화성의 장대함과 군사들의 의기에 대한 만족감과 함께 국정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현재는 국립고궁박물관에 소장돼 있다.

서장대는 정조가 화성에 행차하면 가장 먼저 찾았던 곳이며, 화성 시설물 중 유일하게 왕이 지은 글과 왕이 쓴 글씨 현판이 걸렸던 곳인 만큼 이번 복원의 의미가 크다.

시는 ‘화성성역의궤’를 참고하고 원형 현판의 목재 수종 및 안료 등에 대한 정밀조사를 벌여 복원 현판을 설계했다.

또 장안문·팔달문·화서문·창룡문·화홍문·방화수류정·연무대·화성장대·화양루 등 9곳의 현판은 원형으로 변경 보수한다.

고증에 따라 현재 검은색 바탕에 흰색 글자로 칠해진 현판의 배색을 흰색 바탕에 검은색 글자로 변경하는 것이다.

앞서 수원시는 지난 2015년부터 현판의 원형을 찾기 위한 고증 연구용역을 시행하고 전문가 자문회의를 거쳐 이같은 원형복원을 추진해왔다.

현판들은 공사를 위해 7일부터 순차적으로 해체하기 시작했으며, 보수정비를 마친 후 내년 2월 게시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공사를 통해 현판의 역사적 가치와 의의를 되새기고, 세계유산으로서 수원 화성의 진정성이 회복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미디어와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인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미디어와이 인기뉴스
1
제54회 전국기능경기대회 경기도 우승..전국 최다
2
화성시, 이달부터 인플루엔자 무료 예방접종
3
과천·남양주·하남 3기 신도시 지구 확정..2021년 착공
4
노선입찰제 준공영제 발판 '경기교통본부' 출범.."이재명 핵심공약"
5
용인 경안천변 도로 33km 자전거로 '씽씽'
6
우여곡절 '고모리에 디자인클러스터', 민간투자로 재시동
7
안산·화성 갯벌에 바지락 치패 3만 마리 방류
이슈

반세기 이어온 삼성과 수원의 아름다운 동행

반세기 이어온 삼성과 수원의 아름다운 동행
(미디어와이 = 홍인기 기자) 인구 120만 명을 넘긴 국내 최대 기초...
논란이슈

기업 58% "직원 채용에 외모 영향"

기업 58%
(미디어와이 = 홍인기 기자) 일부 기업들을 중심으로 이력서에 사진을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팔달구 권광로 175번길 100번지 2층 미디어와이 (우 442-785) | 편집국: 031)222-1244  | 사무국 : 070)7553-1244 | 팩스 : 031)222-4544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00201  |  오프라인 신문 창간 : 2008년 9월 2일 |  인터넷 신문 등록일 : 2009년 3월 20일  |  발행·편집인 : 홍인기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인기
Copyright 2008 미디어와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mediawh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