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특집여행ㆍ맛집
경기도 천년의 역사 탐방하는 관광길 개발
이인희  |  news@mediawh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04  10:50:5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경기도 그랜드투어 지도.

(미디어와이 = 이인희 기자)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가 천년의 역사를 가진 도의 다양한 유적과 문화, 자연환경(생태)을 만날 수 있는 1089km길이의 관광길을 개발, 본격적인 홍보에 나선다.

도는 22개 시군을 원형 형태로 경유하며 주요 관광지 50개소, 연계 관광지 147개소를 만날 수 있는 관광코스인 ‘경기그랜드투어’ 개발을 마치고, 5일부터 경기관광포털(ggtour.or.kr)과 가이드북을 통해 일반에 공개한다. 

경기그랜드투어는 역사문화 관련 체험을 중요하게 여기는 최신 관광 트렌드에 맞춘 일주형 관광코스로 경기도가 가진 고유한 역사·문화 관광자원을 담았다.

역사, 문화, 자연, 평화 등 4가지 주제에 맞춰 내.외국인 모두 방문하기 좋은 수원화성, 임진각 평화누리공원 등 주요 관광지 50곳, 1089km를 여행하는 관광코스다. 

경기그랜드투어 홍보를 위해 도는 그랜드투어 지도와 50개 주요 관광지, 주변 관광지 147곳의 교통, 음식, 숙박 등의 정보를 담은 가이드북을 제작했다.

가이드북에는 가족방문객을 위해 에버랜드, 의왕 레일파크, 서울랜드, 웅진 플레이도시, 원마운트 등 대표 테마파크 5곳과 경기관광 대표 15개 축제에 대한 소개도 곁들였다. 

도는 이달부터 시범적으로 해외 100곳의 대학도서관과 국내 공공도서관, 대학도서관, 게스트하우스 등에 가이드북을 배포할 계획이다.

경기도가 관광 가이드북을 해외 도서관에 보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 여행에 관심 있는 외국인에게 경기도의 인지도를 높이고 경기관광의 매력을 알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새로운 관광 수요층을 창출할 계획이다. 

또한 셀카를 좋아하는 20~30대 관광객을 위해 50개 경기그랜드투어 주요지점에 포토존을 겸하는 안내판도 설치한다. 

홍덕수 경기도 관광과장은 “시.군 개별 관광지 위주로 진행되던 관광홍보방법에서 벗어나 경기 그랜드 투어라는 통합브랜드로 홍보를 진행해 경기 관광의 인지도를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면서 “경기 그랜드 투어는 개별 관광객은 물론 가족, 기존 관광지에 식상한 젊은 층, 외국인까지 누구나 배우면서 즐길 수 있는 경기도를 대표하는 관광루트”라고 말했다. 

경기도는 경기 그랜드 투어 외에 ▲경기도 테마 관광코스 개발 ▲문화가 있는 박물관.미술관 ▲지역 역사.문화 관광콘텐츠 개발 ▲역사문화 홈페이지 구축 등 경기도 관광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 저작권자 ©미디어와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인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미디어와이 인기뉴스
1
동탄 여울공원에서 '밀크업' 페스티벌
2
아파트 못지 않은 주거환경..동탄에 대규모 오피스텔 들어선다
3
서철모 "동탄트램 노선 계획 시민의견 충분히 반영"
4
광교신도시 경기도교육청 신청사 설계 당선작 공개
5
평택현덕지구 시행자 취소 소송 마무리..경기도 승소
6
파주 임진각 습지체험학습원에 조성할 정원 공모
7
경기도민 82% "교권 매우 낮아졌다" 여론 조사
이슈

화성시민 70% "수원군공항 이전 반대"

화성시민 70%
(미디어와이 = 홍인기 기자) 여론조사 결과 화성시민 70.1%가 ‘수...
논란이슈

시의원 고소한 오산시 에스코사업 시공업체 ‘패소’

시의원 고소한 오산시 에스코사업 시공업체 ‘패소’
불투명한 시정 지적한 시의원 허위사실 유포했다며 민형사 고소법원 “허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팔달구 권광로 175번길 100번지 2층 미디어와이 (우 442-785) | 편집국: 031)222-1244  | 사무국 : 070)7553-1244 | 팩스 : 031)222-4544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00201  |  오프라인 신문 창간 : 2008년 9월 2일 |  인터넷 신문 등록일 : 2009년 3월 20일  |  발행·편집인 : 홍인기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인기
Copyright 2008 미디어와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mediawh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