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사회
경기도 "지인모임서 코로나 감염 산발적 발생"
홍인기  |  news@mediawh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0.14  18:25:3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브리핑을 하고 있는 이희영 공동단장.

(미디어와이 = 홍인기 기자)   경기도가 도내 곳곳에서 지인 모임 등으로 코로나19 소규모 집단감염이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이희영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은 14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가) 지인들과의 모임을 통해 친구들과 가족들에게 확산되고 있다”며 “손소독제 사용, 마스크 착용 등 생활 속 방역실천은 꾸준하고 지속적이어야만 효과가 나타날 수 있으므로 나뿐만 아니라 가족, 지인들을 지키기 위해 노력해달라”고 강조했다.

14일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0시 대비 31명 증가한 총 4744명으로, 도내 11개 시군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의정부시 마스터플러스 재활병원 관련 1명, 동두천시 동네친구모임 관련 3명 등이며 해외유입 관련은 16명이다. 신규 확진자 중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환자는 9.6%인 3명이고, 60세 이상 고령자는 1명으로 3.2%를 차지한다.

의정부시 마스터플러스 재활병원과 관련해 지난 6일부터 12일까지 57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는데, 13일 1명이 추가돼 14일 0시 기준으로 확진자는 총 58명이다.

현재 병원은 동일집단격리(코호트 격리) 중이며 환자 23명, 간병인 19명 등 42명은 도 의료원 안성병원으로 이송했다. 남은 인원은 동일집단격리를 유지하며 14일 병원 3층에 대해 전수검사를 실시한다.

동두천시 동네친구모임을 통해 전파됐을 것이라 추정되는 집단 감염 확진자가 14일 0시 기준 3명이 추가돼 20명으로 늘었다.

지난 9일 첫 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이 확진자와 술집 및 당구장 등에서 모임을 가진 친구와 가족 1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12일 확진자들의 친구와 친척 등 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확진자와 접촉한 3명이 추가확진되면서 14일 0시 기준 확진자는 총 20명이다.

13일 성남시 한 부부가 확진판정을 받아 현재 감염경로를 파악 중이다. 확진자 중 남편은 성남시에 소재한 제조업체 연구소에 근무 중인 연구원이다.

이에 확진자가 근무했던 4층 근무자 61명 및 접촉자 3명 등 64명에 대해 검사를 진행했으며 8일과 12일에 확진자가 방문한 인근지역 기술연구소를 추가 조사하고 있다.

14일 0시 기준, 경기도는 총 16개 병원에 674개의 확진자 치료병상을 확보하고 있으며, 현재 사용 중인 병상은 36.6%인 247병상이다.

이천시에 소재한 제3호 생활치료센터와 고양시에 소재한 제4호 생활치료센터에는 13일 18시 기준 84명이 입소하고 있어 18.3%의 가동률을 보이며, 잔여 수용가능 인원은 375명이다.

 
 
< 저작권자 ©미디어와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홍인기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미디어와이 인기뉴스
1
경기도내 코로나19 확진자 현황[10월13일 0시]
2
경기도내 코로나19 확진자 현황[10월17일 0시]
3
경기도내 코로나19 확진자 현황[10월14일 0시]
4
밤의 아름다움..'수원 문화재 야행' 열린다
5
화성시 향남읍 환승터미널에 공영버스 사무소 개소
6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화성시립도서관, 오늘부터 개관
7
수원 영통에 대단지 아파트 공급..롯데캐슬 엘클래스 분양
이슈

시흥 거북섬에 인공서핑 웨이브파크 개장..세계 최대 규모

시흥 거북섬에 인공서핑 웨이브파크 개장..세계 최대 규모
(미디어와이 = 이인희 기자) 경기도 시흥시 거북섬에 세계 최대 규모의...
논란이슈

'혁신정책' VS '동물감옥'..오산시 자연생태체험관 '대립'

'혁신정책' VS '동물감옥'..오산시 자연생태체험관 '대립'
(미디어와이 = 홍인기 기자) 경기 오산시가 지역경제 활성화와 시민의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팔달구 권광로 175번길 100번지 2층 미디어와이 (우 442-785) | 편집국: 031)222-1244  | 사무국 : 070)7553-1244 | 팩스 : 031)222-4544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00201  |  오프라인 신문 창간 : 2008년 9월 2일 |  인터넷 신문 등록일 : 2009년 3월 20일  |  발행·편집인 : 홍인기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인기
Copyright 2008 미디어와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mediawh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