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사회
성인 남녀 51% "이번 생애 내집 마련 불가능"
홍인기  |  news@mediawh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9.16  13:18:0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표=사람인 제공.

(미디어와이 = 홍인기 기자)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성인남녀 2591명을 대상으로 ‘내 집 마련에 대한 생각’에 대해 조사한 결과, 자가 주택 거주자를 제외한 응답자(1991명) 중 절반이 넘는 51.4%가 내 집 마련이 불가능하다고 답했다.

가능하다고 답한 응답자들(967명)은 내 집 마련이 평균 10.3년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현재 보유하고 있는 자산에 평균 6.1억이 더 필요한 것으로 집계됐다.

자가 주택 거주자를 제외한 응답자들(1,991명) 중 71.5%는 내 집 마련을 위해 노력하고 있었다. ‘

적금, 예금 등 저축’(86%, 복수응답)을 한다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이어 ‘주식 등 재테크’(24.5%), ‘부동산 공부’(19.9%), ‘본업 외 투잡’(10.2%) 등의 노력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렇게 노력을 하는 이유로는 ‘안정적으로 살고 싶어서’(76.8%, 복수응답)를 단연 첫번째로 꼽았다.

다음은 ‘전세 인상 및 월세가 부담스러워서’(29.6%), ‘주택가격이 급상승해 더 늦으면 안될 것 같아서’(23%), ‘잦은 이사가 귀찮아서’(15.9%), ‘부동산이 최고의 재테크라 생각해서’(15.4%), ‘청약 등의 제도가 현재 유리한 시기라서’(8.4%) 등의 순이었다.

내 집 마련을 위해서 할 수 있는 선은 ‘부담스럽지 않은 한도의 대출을 받음’(57.1%), ‘가지고 있는 자산과 대출을 최대치로 받음’(28.5%)이 대부분이었고, ‘대출 없이 가지고 있는 자산 내에서 가능한 선’은 14.4%에 불과했다.

내 집 마련을 결심하게 된 시기는 ‘최근 1년 이내’(40%)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다음은 ‘최근 2년 이내’(19.6%), ‘5년 이상’(18.4%), ‘최근 3년 이내’(12%), ‘최근 5년 이내’(7.1%) 등이 이어졌다.

반대로 특별히 노력을 하지 않는 응답자(567명)들은 ‘노력해도 불가능할 것 같아서’(59.4%, 복수응답)를 이유로 가장 많이 선택했다. 자의가 아니라 불가능하기 때문에 노력의 의미가 없다고 여기고 있는 것.

한편, 전체 응답자(2591명) 10명 중 7명은 내 집 마련이 ‘점점 어려워진다’(71.1%)고 체감하고 있었다. ‘불가능해 진다’는 응답도 19.8%였다. 이전과 비슷하거나 쉬워진다는 응답은 9%에 그쳤다.

내 집 마련을 위해 가장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제도적 장치는 ‘임대주택, 신혼희망타운 등 공공주택 확대’(49.6%, 복수응답)를 첫번째로 꼽았다.

다음은 ‘청약조건 다각화(추첨 비율 및 특별공급확대 등)‘(40.4%)가 바로 뒤를 이었고, 이밖에 ‘대출 확대’(32%), ‘다주택자 규제 강화’(31.9%), ‘취득세 등 세금 기준 완화’(22.5%), ‘택지개발, 재건축 완화 등으로 공급 확대’(21.8%) 등의 의견이 있었다. 
 
 

< 저작권자 ©미디어와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홍인기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미디어와이 인기뉴스
1
경기도내 코로나19 확진자 현황[9월23일 0시]
2
경기도내 코로나19 확진자 현황[9월28일 0시]
3
경기도 "코로나 확진자 두 자릿수..방심해선 안 돼"
4
경기도 "양주·동두천 경계 축사악취 해결할 것"..8억 더 푼다
5
경기도내 코로나19 확진자 현황[9월25일 0시]
6
경기도, '임대차3법' 혼란 줄인다..상담센터 운영
7
오산천에서 엄마와 함께 있는 새끼수달 포착
이슈

광교신도시에 1100억 투입 '경기도서관' 문 연다

광교신도시에 1100억 투입 '경기도서관' 문 연다
(미디어와이 = 이인희 기자) 2023년 수원 광교 경기융합타운 내 완...
논란이슈

평택시 "지금 스타필드 안성 개점하면 교통혼잡 극심"

평택시
(미디어와이 = 홍인기 기자) 평택시(시장 정장선)가 안성 공도읍에 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팔달구 권광로 175번길 100번지 2층 미디어와이 (우 442-785) | 편집국: 031)222-1244  | 사무국 : 070)7553-1244 | 팩스 : 031)222-4544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00201  |  오프라인 신문 창간 : 2008년 9월 2일 |  인터넷 신문 등록일 : 2009년 3월 20일  |  발행·편집인 : 홍인기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인기
Copyright 2008 미디어와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mediawh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