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건강
경기보건환경연, 비브리오패혈증 감시 돌입
이인희  |  news@mediawh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12  13:13: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미디어와이 = 이인희 기자)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올해 비브리오패혈증균 환경 감시사업을 작년에 이어 3월부터 조기 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지구 온난화에 따른 바닷물 온도 상승으로 인해 ‘비브리오패혈증’ 발생 시기가 빨라짐에 따른 선제적 조치다. 올해는 1월에 부천에서 첫 비브리오패혈증 환자가 발생하기도 했다.

이번 사업은 김포 대명항, 화성 전곡항, 시흥 월곶, 안산 탄도항, 평택항 등 서해인접지역 5개 해안 포구를 대상으로 진행한다.

연구원은 해수, 갯벌, 어패류 등에서 샘플을 채취해 유전자검사, 생화학검사를 실시한다. 이후 비브리오패혈증균이 발견되는 즉시 해당 시·군의 위생 관련부서에 통보해 후속 조치를 할 방침이다.

윤미혜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따뜻한 날씨로 인해 한겨울인 1월 전남, 제주도 해수에서도 비브리오패혈증균이 분리가 되었고 특히 올해 1월에는 경기도 부천에서도 환자가 발생해 더욱 주의가 요구된다”며 “해산물이나 어패류는 85℃ 이상에서 충분히 익혀 먹고 어패류 손질 시에는 해수 대신 흐르는 수돗물을 이용하며 상처가 나지 않게 주의하여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비브리오패혈증은 2015년부터 2018년까지 매년 전국적으로 평균 50여 명의 환자가 발생한 3급 법정 감염병으로 치사율이 50%에 달할 정도로 매우 높다.

오염된 해산물을 날것으로 섭취하거나 오염된 바닷물이 상처와 접촉할 때 감염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원 측은 작년에 해수 92건, 갯벌 33건, 어패류 55건 등 총 213건의 검사를 실시하여 16건의 비브리오패혈증균을 검출했다.
 

< 저작권자 ©미디어와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인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미디어와이 인기뉴스
1
'진퇴양난' 서철모 화성시장..조오순 의원 "직접 나서라" 압박
2
경기도농기원, 곤충 사육 교육생 모집
3
송영만 경기도의원, 오산 서부우회도로 개선 방안 논의
4
이재명 "공포 없애야 주택 문제 해결"..'경기도 기본주택' 해법 주장
5
수원시의회, 이재명 지사에 공공기관 이전 철회 촉구
6
경기도의회, 포스트 코로나 정책위 구성 조례안 상임위 통과
7
수원시의회 이혜련 의원, 버스정류장 민원 적극 행정 당부
이슈

개성공단 재개 선언 범국민 연대회의 출범..경기도 앞장

개성공단 재개 선언 범국민 연대회의 출범..경기도 앞장
(미디어와이 = 홍인기 기자) 경기도는 남북 양측의 개성공단 재개 선언...
논란이슈

경기소방, 마약 투약 혐의 소방관 직위해제

경기소방, 마약 투약 혐의 소방관 직위해제
(미디어와이 = 홍인기 기자)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마약 투약 혐의로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팔달구 권광로 175번길 100번지 2층 미디어와이 (우 442-785) | 편집국: 031)222-1244  | 사무국 : 070)7553-1244 | 팩스 : 031)222-4544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00201  |  오프라인 신문 창간 : 2008년 9월 2일 |  인터넷 신문 등록일 : 2009년 3월 20일  |  발행·편집인 : 홍인기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인기
Copyright 2008 미디어와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mediawh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