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경제
안산·화성 갯벌에 바지락 치패 3만 마리 방류
이인희  |  news@mediawh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17  13:09: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바지락 치패를 방류하는 모습.

(미디어와이 = 이인희 기자)   경기도 해양수산자원연구소는 경기만 일대 바지락 자원의 복원을 위해 인공종묘 생산한 바지락 치패(새끼조개) 80만 마리(각장 0.5cm)를 이달 16일과 17일 안산, 화성 갯벌 연안 3곳에 방류했다.

이 바지락 종자는 지난 5월 경기만에 서식하는 우량 어미를 채취, 인위적으로 산란을 유도해 실내 사육수조에서 유생, 치패 과정 등 약 5개월 동안 사육관리하고 질병 검사를 실시한 우량 치패다.

방류 후 2년이 지나면 상품(3cm 이상)으로 성장한다.

경기도의 바지락 생산량은 2000년도에는 6000톤으로 생산량이 많았으나, 올해 생산량은 1000톤 내외로 생산량이 크게 감소했다.

이에 도는 지난해부터 경기지역의 패류생산량 증대를 위해 경기 갯벌유용패류 인공종자 생산기술개발 사업을 착수했으며, 그 결과 올해 해면연구소 개관이래 첫 방류생물로 바지락 치패 80만 마리를 방류했다.

경기도해양수산자원연구소 강병언 소장은 “앞으로 바지락 외에도 동죽, 꼬막 등 다양한 패류를 연구 및 생산 방류하여 경기갯벌패류의 생산량을 늘려 어가 소득증대에 기여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 갑각류, 해조류, 주꾸미 등에 대한 추가연구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바지락은 서해연안 지역에서 많이 생산되며 우리나라 사람들이 즐겨먹는 대표적인 패류로 특히 아미노산의 일종인 타우린을 다량 함유해 숙취해소와 간 해독기능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저작권자 ©미디어와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인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미디어와이 인기뉴스
1
김인순 경기도의원 "비인가 대안학교 지원 늘려야"
2
오진택 경기도의원 "화성 새솔동 버스노선 확대해야"
3
세금은 펑펑 쓰는데..말산업 육성 취지도 무색해진 '에코팜랜드'
4
"공공임대주택 사업은 뒷전"..비판 받은 경기도시공사
5
이재명 도지사, "돼지고기 많이 먹어 달라" 호소
6
오산시, 남촌동 복합청사 설계공모작 선정
7
평택시, 우수농업인 47명 시상
이슈

경기도 '성인지 예산' 3조4000억 돌파..2년새 2조 넘게 늘어

경기도 '성인지 예산' 3조4000억 돌파..2년새 2조 넘게 늘어
(미디어와이 = 홍인기 기자) 경기도의 올해 ‘성인지 예산’이 3조40...
논란이슈

"공공임대주택 사업은 뒷전"..비판 받은 경기도시공사

(미디어와이 = 홍인기 기자) 주택공급의 공적역할이 강조되고 있는 경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팔달구 권광로 175번길 100번지 2층 미디어와이 (우 442-785) | 편집국: 031)222-1244  | 사무국 : 070)7553-1244 | 팩스 : 031)222-4544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00201  |  오프라인 신문 창간 : 2008년 9월 2일 |  인터넷 신문 등록일 : 2009년 3월 20일  |  발행·편집인 : 홍인기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인기
Copyright 2008 미디어와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mediawh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