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행정
'자전거 도시' 제동..수원시 '공유자전거' 철수 결정
홍인기  |  news@mediawh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10  15:49:5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미디어와이 = 홍인기 기자)   누구나 어디서나 쉽게 자전거를 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던 수원시 계획에 제동이 걸렸다.

수원시는 지난해 1월 민간사업자 운영 방식으로 도입했던 ‘스테이션 없는 무인대여 공유자전거’가 9월 30일 자로 운영이 종료된다고 10일 밝혔다.

무인대여 공유자전거 업체인 ‘모바이크’(Mobike)는 해외 사업장 전면 철수를 결정했고, 이에 따라 수원시 사업장도 운영을 종료하기로 했다.

모바이크는 수원시에서 공유자전거 5000대를 운영해왔다. 8월 31일 현재 가입자 수는 32만 725명, 누적 이용 횟수는 544만 2096회에 이른다.

공유자전거 이용자의 보증금과 잔여 충전금은 정산 후 10월 중 자동으로 환불된다.

무인대여 공유자전거 업체인 모바이크는 2016년부터 전 세계 19개국 200여 개 도시에서 공유자전거 사업을 해왔고, 2018년 4월 메이투안 디엔핑(중국)에 인수됐다. 이후 국내 사업에 집중하겠다는 본사 방침에 따라 해외사업장을 정리해왔다. 수원시는 현재 유일하게 남아있는 해외사업장이다.

모바이크 관계자는 “수원시의 공유자전거 손실률은 해외사업장 평균(30%)의 10분의 1 수준인 3%였다”면서 “수원시의 높은 시민 의식 덕분에 원활하게 운영했지만, 국내(중국) 사업에 집중하겠다는 본사 방침에 따라 부득이하게 사업 종료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수원시는 공유자전거 사업 종료 소식을 홈페이지, SNS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알리고, 보증금·충전금 환불 방법 홍보해 시민 혼란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또 새로운 공유자전거 업체를 적극적으로 유치해 늦어도 2020년 상반기 안에 공유자전거 서비스를 재개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시민의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한 공유자전거가 다시 운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업체를 유치하겠다”면서 “충전금·보증금 환불에 누락이 없도록 철저하게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환불 문의. ☎080-822-1460)·이메일 Support.kr@mobike.com)
 

< 저작권자 ©미디어와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홍인기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미디어와이 인기뉴스
1
안양 석수1동 삼막천 제방 공사 완료
2
3년간 7000억 투입..경기도 "수소산업 육성"
3
경기도 "무기계약직 노동조건 개선할 것"
4
파주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20km 인근 농장도 살처분
5
'DMZ'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북한' 1순위
6
화성시의회, 3조 규모 추경 심의..임시회 돌입
7
용인 청명센트레빌아파트 일원 수원시로 편입
이슈

국내 최초 '중산층 임대주택' 시범모델 광교에 짓는다

국내 최초 '중산층 임대주택' 시범모델 광교에 짓는다
(미디어와이 = 홍인기 기자) 경기도와 경기도시공사가 국내 최초로 분양...
논란이슈

이재명 "일본산 석탄재 수입은 부당이익..공직자가 통제해야"

이재명
(미디어와이 = 홍인기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일본산 석탄재를 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팔달구 권광로 175번길 100번지 2층 미디어와이 (우 442-785) | 편집국: 031)222-1244  | 사무국 : 070)7553-1244 | 팩스 : 031)222-4544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00201  |  오프라인 신문 창간 : 2008년 9월 2일 |  인터넷 신문 등록일 : 2009년 3월 20일  |  발행·편집인 : 홍인기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인기
Copyright 2008 미디어와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mediawh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