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사회
성남 탄천에 베스 인공산란장 조성 수정란 제거
김학주  |  news@mediawh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12  13:36:4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큰입베스.

(미디어와이 = 김학주 기자)   성남시가 생태계 교란 어종인 큰입배스(이하 배스) 인공산란장을 탄천에 설치·운영해 최근 3개월간 10만여 개의 수정란을 제거했다

배스 번식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서다.  

시가 설치한 배스 인공산란장은 탄천 서현교에서 양현교까지 이어지는 400m 구간 9개 지점에 있다.

배스를 인공산란장으로 유도하려고 그늘 망이 달린 형태의 바구니(65㎝*58㎝*38㎝)에 자갈을 깔아 놨다.

배스가 그늘진 곳을 선호하고 수심 1m 정도의 물가나 수초지의 모래와 돌이 섞인 바닥에 알을 낳는 습성을 고려했다.

시는 이들 산란장에서 배스가 알을 낳으면 자갈에 붙어 있는 수정란을 제거하는 방식으로 배스 개체를 사전 퇴치했다.

산란 후 4~5일 뒤 부화하는 배스의 습성을 고려해 일주일에 두 번씩 인공산란장을 확인해 수정란을 없앴다.

이 작업은 배스의 산란 시기인 4월~6월 말까지 진행됐다.

이 기간 제거한 10만여 개의 배스 수정란은 자연 상태에서 치어 생존율이 5~10%인 점을 고려하면 성어 상태의 배스 5000~1만여 마리를 포획한 효과와 같다.

성남시 환경정책과 관계자는 “탄천에는 붕어, 피라미, 모래무지 등 27종의 물고기가 살고 있다”면서 “고유종의 서식 공간 확보와 생물 종 다양성을 위해 생태계 교란종 번식을 원천 차단하는 시책을 계속 발굴·시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이 원산지인 배스는 다른 어종은 물론이고 쥐나 개구리, 뱀 등 삼킬 수 있는 것은 무엇이든 먹어 치우는 육식성 민물고기다. 환경부가 생태계를 교란하는 외래어종으로 1998년 지정·고시했다.
 

< 저작권자 ©미디어와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학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미디어와이 인기뉴스
1
킴 베이싱어 만난 이재명 지사, 개도살 의견 나눠
2
이재명 "日수출규제, 경제독립 기회로 삼자"
3
고교 무상급식 난항..도교육청 VS 도 '책임 공방'
4
북한에도 아프리카돼지열병..경기도 "정밀검사 확대"
5
수원시, 4·5급 공무원 61명 정기 인사
6
경기보건환경연, "잔류농약 인식 개선"
7
오산 한국당 이권재 위원장, "경주 버드파크 발언 정정"
이슈

축구장 106개 규모..고양 방송영상밸리 조성 협약

축구장 106개 규모..고양 방송영상밸리 조성 협약
(미디어와이 = 홍인기 기자) 경기도와 고양시, 경기도시공사가 ‘경기 ...
논란이슈

이재명 "日수출규제, 경제독립 기회로 삼자"

이재명
(미디어와이 = 홍인기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일본의 반도체산업 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팔달구 권광로 175번길 100번지 2층 미디어와이 (우 442-785) | 편집국: 031)222-1244  | 사무국 : 070)7553-1244 | 팩스 : 031)222-4544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00201  |  오프라인 신문 창간 : 2008년 9월 2일 |  인터넷 신문 등록일 : 2009년 3월 20일  |  발행·편집인 : 홍인기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인기
Copyright 2008 미디어와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mediawh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