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사회
구직자 "올 하반기 구직난 더 심해져"
홍인기  |  news@mediawh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2.04  14:33:5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미디어와이 = 홍인기 기자)   사람인이 구직자 418명을 대상으로 ‘2018 하반기 체감 구직난’을 조사한 결과, 74.4%가 올 하반기에 구직난이 심해진 것으로 느낀다고 응답했다. 이는 지난해 조사 시 비율 67.6%보다 약 7% 증가한 수치다.

올 하반기 구직난이 심화됐다고 느낀 이유로는 절반이 넘는 52.1%(복수응답) ‘경기가 좋지 않은 것 같아서’를 꼽았다.

다음으로 ‘지원 경쟁률이 높아져서’(49.2%), ‘채용을 실시한 기업이 줄어서’(45.7%), ‘질 낮은 일자리만 많은 것 같아서’(40.5%), ‘서류 등에서 탈락하는 횟수가 늘어서’(38.9%), ‘기업별 채용규모가 축소돼서’(36.7%), ‘채용 절차가 까다로워져서’(20.6%) 등의 순이었다.

또, 35.2%는 올 하반기에 목표로 한 기업이 채용을 하지 않아 아예 지원을 하지 못한 적도 있다고 답했다.

기업 형태별로는 중견기업(46.9%, 복수응답), 중소기업(40.1%), 대기업(30.6%), 공기업 및 공공기관(25.2%), 외국계 기업(10.9%) 등의 순이었다.

올 하반기에도 일정규모 채용을 유지한 대기업이나 공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중견, 중소기업이 채용을 줄인 경우가 많은 것이 원인 중 하나로 분석된다.

그렇다면, 심화된 구직난이 구직자들에게 끼친 영향은 무엇일까.

‘입사지원 횟수 증가’(59.5%,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고, ‘눈높이 낮춰 입사지원’(58.8%)이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다.

이외에는 ‘묻지마 지원’(36%), ‘자격증 등 스펙 향상에 집중’(27%), ‘공무원으로 진로 변경’(9.3%), ‘취업 사교육에 투자’(9.3%), ‘인턴 등 실무 경험 쌓기 매진’(8.7%), ‘해외 취업에 적극 나섬’(8%), ‘창업을 준비함’(7.7%) 등으로 나타났다.

특히, 계속되는 구직난 때문에 취업에 대한 두려움을 느끼는지에 대해서는 무려 95.5%가 그렇다고 답했다.

취업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스트레스도 심했다. 하반기 구직난 때문에 겪는 스트레스 수준을 묻는 질문에는 ‘불편을 느끼는 약간 심한 수준’(54.7%)이 가장 많았으나, ‘치료를 요하는 매우 심각한 수준’이라는 답변도 16.1%였다.

또, 88.4%는 구직난 때문에 질병까지 겪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불면증’(46%,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두통’(42.8%), ‘만성 피로’(41.8%), ‘소화불량’(33.4%), ‘목, 어깨 등 결림’(27.7%), ‘우울증, 공황장애 등 정신질환’(23.2%) 등이 있었다.

한편, 구직난이 언제까지 계속될 것인지에 대해서는 절반에 달하는 49.3%가 ‘내후년 하반기 이후’라고 답해 구직난이 쉽게 해소되지 않을 것으로 보는 시각이 많았다.
 

< 저작권자 ©미디어와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홍인기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미디어와이 인기뉴스
1
무료 온라인 교육사이트 '지식', 제주도로 확산
2
26일 산본로데오거리에서 3.1운동 100주년 음악회
3
의왕시, 제주도 홈스테이 교류 초등생 모집
4
계원예대, 중소기업 홍보 웹드라마 제작..19일 유튜브 첫 방송
5
경기북부지역 채용 우수 중소기업 모집
6
경기도, '기본소득' 공론화 시도..박람회 연다
7
화성시 우수 민원 행정 전국에 소개
이슈

평화의 길로 되돌아온 화성 3.1운동 만세길

평화의 길로 되돌아온 화성 3.1운동 만세길
(미디어와이 = 이인희 기자) 화성 3.1운동 만세길이 100년 만에 ...
논란이슈

수원군공항 이전에 경기도시공사 개입 '논란'

수원군공항 이전에 경기도시공사 개입 '논란'
(미디어와이 = 홍인기 기자) 수원군공항 이전 계획에 반대하고 있는 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수원시 팔달구 권광로 175번길 100번지 2층 미디어와이 (우 442-785) | 편집국: 031)222-1244  | 사무국 : 070)7553-1244 | 팩스 : 031)222-4544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00201  |  오프라인 신문 창간 : 2008년 9월 2일 |  인터넷 신문 등록일 : 2009년 3월 20일  |  발행·편집인 : 홍인기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인기
Copyright 2008 미디어와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mediawhy.com